416기억저장소 어머님들 베를린일정

2017세월호가족베를린일정

종교개혁 500주년, 베를린에 전세계인 100만명이 모이는 큰 행사에 416기억저장소 어머님 두분이 참석합니다. 행사장 베를린박람회장 부스에서 위안부 길원옥 할머님과 함께 캠페인을 합니다.

416 안전공원설립을 위한 서명운동과 세월호 진상규명 책임자처벌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이후 복흠-런던-뮌헨으로 이동하여 간담회를 하십니다.

*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려요.

Advertisements

Demoaufruf gegen Park Geun-hye

Unsere Forderungen für die Demonstration gegen Park Geun-hye – 박근혜 퇴진_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베를린 집회 am Samstag, 12. November, 14 Uhr vor dem Brandenburger Tor! Wir hoffen, dass viele von Euch dabei sind!

Rücktrittsforderung gegen südkoreanische Präsidentin Park Geun-Hye

In Südkorea gingen vergangenes Wochenende mehr als 300.000 Menschen auf die Straßen und forderten den Rücktritt der Präsidentin Park Geun-Hye. Ihre Freundin, Choi Sun-Sil, soll als Privatperson an wichtigen präsidialen Entscheidungen beteiligt gewesen sein. Sie hat nicht nur die Reden der Präsidentin korrigiert, sondern war auch an Personalentscheidungen beteiligt. Ferner wird die fünfte Tochter des Sektenführers Choi Tae-Min, verdächtigt, über 50 Briefkastenfirmen – sogar in Deutschland – zu besitzen, um Steuergelder zu hinterziehen. Es handelt sich dabei um gemeinnützige Stiftungen. Die Präsidentin selbst bewegte Unternehmen dazu, Spenden in Millionenhöhe an diese Stiftungen zu zahlen.

Continue reading

Friedensdemo am 8.10

2016년 10월 8일 베를린 – 수천명이 운집한 베를린 국제 평화집회에 베를린행동과 코리아협의회 그리고 독일금속노조와 함께 한국의 국가폭력 피해자 백남기농민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요구하는 행동을 하였습니다. 더 좋은 세상을 위해 모두 함께 한 뜻깊은 시간이였습니다.

photo by Tsukasa Yajima (사용시 꼭 이름을 명기 해 주세요)

관련기사 링크 입니다. 한겨레 베를린 한주연 통신원

독일 반전시위에 울려퍼진 ‘백남기 사건’ 규탄 구호

8일 독일 베를린 알렉산더광장에 200여 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세계 평화를 촉구하는 대규모 반전시위를 열었다. 정당, 노조, 시민단체뿐 아니라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러시아, 터키 등 독일 내 이주민 단체도 평화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두 시간 동안 베를린 시내를 행진했다. 파란 바탕에 하얀 비둘기 문양의 대형 현수막, 무지개 깃발 등 수백개의 각양각색 깃발과 현수막들이 흔들렸다. 5000여명의 시위자들이 ‘무기를 내려놓아라’를 모토를 걸고 ‘국제 연대’에 목소리를 모았다. 특히 주최 측 연방평화위원회는 ‘독일군대 외국파병 반대’, ‘무기수출 금지’를 촉구했다.이 대규모 평화시위에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을 규탄하는 한인 교민, 유학생들도 동참했다. 한 달에 한 번 베를린 브란덴부르크대 문앞에서 세월호 관련 시위를 여는 ‘세월호를 기억하는 베를린 행동’ 회원 및 교민, 학생 40여명이 ‘한국 정부의 국가폭력’ 반대 구호가 적힌 피켓과 현수막, 흰 국화를 들고 행진했다. 이미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과 부검 논란은 독일 일간 <타츠>에 보도된 바 있다. 한국 친구를 따라 시위에 나온 카피라이터 벤야민 잘츠베델 (36)씨는 “한국에서 시위가 열리면 경찰에게 폭력적으로 진압당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세월호에 관심이 많고, 백남기 농민의 죽음에 가슴이 아프다는 어느 여성 참가자는 “국가폭력에 반대하고, 궁극적으로 평화를 위한 데모를 한다고 해서 나왔다. 이 많은 단체들이 평화에 동감하고 연대한다는 사실이 감동적이다”고 했다. 독일에 온 지 50년 된 파독 간호사 최영숙씨는 “해마다 이 데모에 나왔다. 오늘은 특히 백남기 농민의 죽음을 알릴 수 있는 기회다. 한국에 인권 침해가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생각해서 나왔다”고 했다. 시위참가자 김새봄(31)씨는 ”백남기 농민 사망과 국가폭력이 무관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지금 나는 멀리 있지만 한국에 사랑하는 사람들 친구들이 있으니까, 한국 사회가 건강한 방향으로 가는 데 일조하고 싶다. 생명이 존중을 받는 만큼 죽음도 존중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한국 사회는 죽음을 경시하는 경향이 심해진 것 같다”고 했다. 또 그는 “독일 시위는 축제 같다고들 하는데, 나와 보니 정말 그렇다. 한국 사회에선 시위라면 폭력이나 불법과 연관지어 생각했었는데, 여기서는 하나의 문화이며, 권리인 것 같다”고 했다.행진하면서 코리아협의회 한정화 대표가 ‘백남기 농민에 대한 국가폭력에 대한 책임을 규명하고 처벌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독일어로 낭독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행인들에게 국가폭력에 희생된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과 특별검사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유인물을 나눠주었다.매월 셋째 주마다 열리는 이번 세월호 집회에서는 백남기 농민 추모식이 열릴 예정이다.

Read more: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europe/764752.html#csidx158203b809872fa8a1cdf177ebe2fe8
Copyright © LinkBack

URGENT ACTION : NACH DEMONSTRATION IN HAFT

독일 엠네스티, 2015년 11월 9일,
박래군, 김혜진의 소송중단을 위한 “긴급행동”문 한글번역입니다.

URGENT ACTION
NACH DEMONSTRATION IN HAFT
http://www.amnesty.de/urgent-action/ua-253-2015/nach-demonstration-haft

—————————————————————–

긴급 행동

시위 활동에 대한 체포
인권을 위해 활동하던 박래군과 김혜진이 구속의 위험에 처해있다. 이 두 사람은 세월호 참사 관련시위를 함께 조직해왔다. 그리고 이 시위를 통해 참사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한 정의가 실현될 것이 요구되어 왔다. 10월 14일 두 사람에 대한 재판이 시작되었고, 12월에 선고가 내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Continue reading

Der tiefe Riss

앰네스티 한국 인권관련 제92회 보고서 중 Hans Buchner의 글을 번역하였다.
이 보고서는 독일 기관 단체 언론등 여러곳에 보내진다.
(원문은 아래)
———————————————————————
Der tiefe Riss
깊은 균열

2014년 4월 세월호는 침몰하였다. 목숨을 잃은 304명의 승객중 대다수는 청소년들이며 아직도 9명의 승객은 찾지 못했다. 이 참사는 한국사회를 크게 흔들어 놓았다.
화려한 경제권력 표면에 깊은 균열이 생겼다. 이는 경제력의 이면에 가려졌던 미봉책과 부정부패가 드러난 것이다. 시스템의 부재를 자각한 대중들이 수많은 집회를 시작했다.

Continue reading